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30.2℃
  • 서울 27.3℃
  • 흐림대전 28.3℃
  • 흐림대구 30.9℃
  • 흐림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30.0℃
  • 흐림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33.3℃
  • 흐림강화 27.4℃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7.9℃
  • 구름많음강진군 30.4℃
  • 흐림경주시 30.5℃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대통령실/국회/정부

野, 大統領 關雎, "공사가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 특혜 의혹에 이어 계약절차상 하자까지 드러났다"

 

코리아타임뉴스 권충현 기자 | 김건희 여사 후원업체의 대통령관저 공사를 둘러싼 의혹들이 봇물 터지듯 터져 나오고 있다.

 

수의계약 특혜 의혹도 모자라 불공정 계약을 은폐하기 위한 절차상 하자까지 무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수의계약이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입찰공고부터 낙찰자 결정까지 불과 3시간 만에 이뤄졌다니 시나리오 짜놓고 첩보작전 하듯 계약을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공사현장을 세종시로 허위기재까지 한 것도 모자라 업체에 대한 사업수행능력 평가도 생략됐고, 실적심사 신청서도 없는 날림 공사 계약이었다니 충격적이다.

 

더구나 설계, 감리용역의 공사현장은 서울시 용산구로 지정하면서 같은 공사현장에 대해 서로 다른 계약내용을 기재했다니 대통령관저 공사가 복마전처럼 어지럽다.

 

첩보영화처럼 비밀스럽고 전격적이었으며, 계약 내용과 업체를 숨기기 위해 허위정보 기재, 공문서 위조도 서슴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친 업체선정’, ‘담당자의 단순 실수’라며 강변했지만 어떻게 이렇게 기막힌 우연에 우연이 겹칠 수 있는지 납득할 수 있는 국민은 없다.

 

보안관리가 필요한 국가중요시설물에 대한 계약이라고 하는데 ‘위장’ 정보를 기재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계약이다.

 

보안을 위해 수의계약이 가능하다는 점을 악용해 김건희 여사와 사적 인연이 있는 업체에 특혜를 주기 위해 절차와 법을 무시했다면 철저한 수사와 처벌이 필요하다.

 

야당은 "대통령실은 법위에 존재하는 무법지대가 아니다. 대통령실이 숨기는 것이 정말 ‘계약 절차상 하자’라는 무능인지, 김건희 여사의 월권에 의한 사적 특혜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