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8.1℃
  • 흐림서울 28.6℃
  • 흐림대전 27.8℃
  • 흐림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29.6℃
  • 구름조금부산 28.1℃
  • 흐림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31.9℃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9.3℃
  • 흐림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대통령실/국회/정부

與, "국회의원이라는 ‘방탄 배지’도 당 대표라는 ‘방탄 갑옷’도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

 

코리아타임뉴스 윤광희 기자 | 모든 수사는 정당하지만 자신과 관련된 의혹으로 인해 진행되는 수사는 어찌도 그리 ‘정치 개입’이고 ‘정치적 음모’인지 참으로 안타깝다.

 

어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이 기자간담회에서 검경의 수사 상황과 관련해 정치 개입, 특정 정치 세력의 이익 도모, 국기문란 등을 운운하며 아니면 말고 식의 발언을 쏟아냈다.

 

진행중인 수사를 서둘러 마무리하겠다는 것이 어떻게 대놓고 정치 개입인가. 이는 그 어떠한 근거도 없는 그저 수사의 정당성을 흐리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

 

특유의 내로남불 DNA는 변함이 없고, 자신을 향한 의혹에는 여전한 남탓 일색이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의 고발에 따른 수사를 ‘사법 리스크’라고 표현하는 것 자체가 유감스럽고 서글프다”고 했다. 하지만 이 의원을 향한 사법 리스크는 현재진행형이기에 이것이야말로 무엇보다 진실이다. 

 

이 의원과 연관된 의혹으로 수사중인 사건은 대장동 특혜 의혹,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 성남FC 후원금 의혹 경기도주택도시공사 합숙소 관련 의혹 등으로 현재 수사 진행 중이다.

 

이보다 더 확실한 사법리스크가 어디 있겠는가. “수사받고 있으니 리스크라고 말할게 아니라 구체적 문제점을 지적하라”는 이 의원의 인식은 참으로 어불성설이다.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는 의혹 관련 각종 정황들은 하나같이 이재명 의원을 향하고 있다. 

 

‘국민의힘 탓’ ‘수사 탓’을 해봤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강한 부정은 늘 진실이 숨겨져 있을 때 하게 된다. 이제 진실의 시간이 가까워지고 있다.

 

법과 원칙에 따른 성역 없는 수사만이 국민적 의혹을 밝히고 진실을 규명할 수 있는 길이다.

 

여당은 "국회의원이라는 ‘방탄 배지’도 당 대표라는 ‘방탄 갑옷’도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며 "민생경제 위기로 고통받는 국민 앞에 이 의원은 ‘정치적 음모’를 말하기 전에 ‘의혹의 진실’로 답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