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조금동두천 9.5℃
  • 맑음강릉 13.4℃
  • 구름조금서울 10.2℃
  • 구름조금대전 11.7℃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6℃
  • 흐림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8.2℃
  • 구름조금보은 12.1℃
  • 맑음금산 11.6℃
  • 구름조금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대통령실/국회/정부

野, "조작 시나리오로 제1야당 대표 겨누는 윤석열 정권의 검찰, 부끄럽지도 않습니까"

 

코리아타임뉴스 권충현 기자 | 내달 23일 김용 부원장의 첫 재판이 잡힌 가운데 검찰 관계자들이 이재명 대표에 대한 수사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이재명 대표에 대한 수사를 공식화한 것이고, 윤석열 정권의 검찰 수사가 처음부터 ‘이재명 죽이기’였다고 커밍아웃한 것이다.

 

김용 부원장, 정진상 실장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유동규, 남욱의 뒤집힌 진술에도 이재명 대표와의 연결고리는 없다. 한마디로 조사하는 것 자체가 검찰권 남용이다.

 

대통령의 장모는 100억 통장 잔고를 위조해도 괜찮고, 야당 대표는 아무런 증거도 없이 무차별적으로 먼지 털 듯 괴롭히는 것이 공정한 수사입니까?

 

검찰은 피의사실공표가 엄연한 불법임에도 영장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흘리고 있다.

 

또한 혐의가 입증된 것처럼 이재명 대표를 매도하는 언론 플레이를 일삼고 있지만 대장동 일당들의 진술만 있고 물증은 없다.

 

검찰과 유동규가 수사 거래를 시도한 정황만 드러나고 있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기이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검찰은 어떻게든 조작된 시나리오에 끼워 맞추려는 수사가 부끄럽지도 않습니까? 정적 제거, 야당파괴 공작수사에 앞장서고 있는 검찰에게 공정과 정의의 저울은 이미 부서진 것입니까?

 

쪽대본 막장 시나리오 결말에 억지로 끼워 맞춘 검찰 수사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다.

 

끼워맞추기식 무차별 폭로전으로 야당을 파괴하려는 정치검찰과 낙인찍기로 민주당 갈라치기를 시도하는 국민의힘의 노력은 각종 참사를 가리기 위한 시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더불어민주당은 "결코 흔들리지 않고, 윤석열 검찰의 야당 파괴 공작 수사에 당당히 맞서 싸워나가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