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22.7℃
  • 맑음강릉 28.2℃
  • 연무서울 23.8℃
  • 맑음대전 24.9℃
  • 맑음대구 28.2℃
  • 연무울산 22.7℃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24.9℃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문화

고려시대 문화유산! 고려수도인 강화에서 볼 수 있기를~

'국립강화고려박물관'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 완료

 

코리아타임뉴스 박찬식 기자 | 강화군이 고려시대 문화유산 복합전시 공간인'국립강화고려박물관'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인천대학교 산학협력단(이형우 역사교육과 교수)에서 수행한 이번 용역은, 오래전부터 남한 유일의 고려수도이자 고려역사의 주무대인 강화에, 고려시대 역사를 한자리에 모아놓은 국립박물관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따라 추진됐다.

 

또한, 강화의 문화를 대표하는 특성화 문화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는 강화군의 강력한 의지도 담겼다.

 

강화는 1232년~1270년까지 39년간 고려의 수도로서 고려시대 역사 문화가 가장 잘 남아있는 곳임에도 유적지나 유물을 보여줄 수 있는 공간이 부족했다. 이에 국립박물관 수장고에 잠들어 있는 수준급의 고려유물들을 역사의 현장인 강화에서 볼 수 있도록 '국립강화고려박물관'을 설립하겠다는 것이 군의 방침이다.

 

유천호 군수는 “용역 결과에 따라 박물관은 연면적 10,000㎡ 규모로, 고려수도인 개성을 실감할 수 있도록 고려역사지구(만월대, 고려왕릉 등)를 ‘가상 디지털 전시 공간’으로 구성하고, 팔관회와 연등회 등도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